7th Solo Exhibition <MELANCHOLIA>
opening reception: Sat, April 30th 6-9pm
on view April 30th - May 21st
Thinkspace gallery in LA



Kwon Kyung-yup's figurative paintings reveal an unassailable world of sensuality, duality and emotional imprisonment. She approaches her figurative paintings in a way in which her subjects are depicted almost as inhuman and immaculate beings, as if the body is merely a storage for deep memories of pain, loss, and trauma. Her paintings represent wounded souls sheltering within bandaged boys and girls. The bandage-covered faces are symbolic of a wound the body remembers: a spiritual, ontological wound that purifies or sublimates emotion. In Kwon's work tears are positive equipment for delivering emotions. The eyes of the figures are focused on the object that brought the sense of loss. Pearls similarly stand in as tears and as a metaphor for the meaning of emotional purification, curing, and sublimation. These works are exquisite and intimate portraits of human frailty and resilience. - Ella Buzo (Cabinodd Gallery director, 2011)

(권경엽은 인물 그림들을 통해 관능성과 이중성, 감정이 구속된 세계를 형상화하고 있다. 비인간적이고 결점이 없는 존재로 표현되고 있는 그림 속 인물은, 인간의 내면이 고통과 상실 그 자체 이자 트라우마가 깊게 저장된 기억의 저장고라는 것을 말해준다. 작품은 붕대로 감싸인 소년, 소녀의 모습을 통해 상처 입은 채 성장하지 못하는 현대인의 심리적 초상을 드러낸다. 그림에서 붕대가 감긴 얼굴은 몸이 기억하는 상처, 영혼의 존재론적인 상처, 정화되거나 승화된 후 감정으로 잔존하는 상처를 상징한다. 권경엽의 작품 속에서 인물의 눈은 상실감을 담고 대상을 응시하고 있는데 여기서 눈물은 감정을 전달하는 적극적 도구라 할 수 있으며, 진주는 눈물과 마찬가지로 감정의 정화, 치유, 승화를 의미하는 메타포이다. -Ella Buzo)

  copyright ⓒ 2016 Kwon Kyung-yup All rights reserved